Home Korean K-Pop Young Tak - Comforter (이불)

Young Tak – Comforter (이불)

영탁 (Young Tak) – 이불 (Comforter) Lyrics
Genre : Adult Contemporary
Release Date : 2021-02-10
Language : Korean

Young Tak – Comforter (이불) Hangul

도닥도닥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걸음걸음 걸음걸음이
힘겨웠다 말도 못 하고

찬비 맞아 시려운
달빛마저 무거운
그저 몸을 뉘고 싶을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이리저리 부는 바람에
휘청이며 걸어왔구려

그대 혼자 외로이
어둔 밤에 쓸쓸히
눈물 속에 잠을 청할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나의 품에 안기어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당신 옆엔 내가 있다오

Young Tak – Comforter (이불) Romanization

dodakdodak nae sarama
oneul haru eojji bonaessso

georeumgeoreum georeumgeoreumi
himgyeowossda maldo mot hago

chanbi maja siryeoun
dalbichmajeo mugeoun
geujeo momeul nwigo sipeul ttae

naneun geudae iburi doeeo
apeun maeum deopeo jugessso

ijen naui pume angieo
joheun kkumman kkugil barao

dodakdodak nae sarama
goun kkumman kkugil barao

irijeori buneun barame
hwicheongimyeo georeowassguryeo

geudae honja oeroi
eodun bame sseulsseulhi
nunmul soge jameul cheonghal ttae

naneun geudae iburi doeeo
apeun maeum deopeo jugessso

ijen naui pume angieo
joheun kkumman kkugil barao

naui pume angieo
goun kkumman kkugil
barao

dodakdodak nae sarama
dangsin yeopen naega issdao

이불 (Comforter)
Album이불 (Comforter)
Lyricist영탁, 지광민
Composed영탁, 지광민
Arranged영탁, 지광민

You might also like 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