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A (Junsu) – Yesterday Lyrics [Hangul + Romanization]

0

준수 (XIA) – 꼭 어제 Lyrics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15-10-19
Language : Korean

XIA (Junsu) – 꼭 어제 Hangul

꼭 어제였던 것 같아 바래지 않는 그날
유난히 눈이 맑았던 아이 같던 너 이젠
오히려 날 위로해주네 작은 어깨를 감싸주고 싶었는데
오히려 너의 작은 어깨에 내가 기대 쉴 줄은
내가 할 수 있는 약속은
초라한 나의 진심은
겨우 이런 것뿐이야
그대와 함께 늙어가고 싶어요
흰머리조차도 그댄 멋질 테니까
세월 앞에 놓인 모든 게
희미하게 흐려지고
기억도 무뎌질 때
내 곁에 그대의 빈자리 있음을
잊어버리지만 그러지만 않게 해요
이렇게 너의 앞에서 기다려달란 말 못해
입술 깨무는 내가
아무 말도 못할 것도 알고 있단 듯
가만히 웃어주는 네게
내가 할 수 있는 고백은
서글픈 나의 진심은
겨우 이런 것뿐인데
그대와 함께 걸어가고 싶어요
끝이 없는 길을 두 손을 맞잡고
세월 앞에 놓인 모든 게
희미하게 흐려지고 기억도 무뎌질 때
내 곁에 그대의 빈자리 있음을
잊어버리지만 그러지만 않게
나를 전부 다 줬지만 아깝지 않았다
말하지 못한 게 난 가슴 아파
그대와 함께 늙어가고 싶어요
이 삶을 다 써도 우리에겐 짧을 테니

XIA (Junsu) – 꼭 어제 Romanization

kkok eojeyeossdeon geot gata baraeji anhneun geunal
yunanhi nuni malkassdeon ai gatdeon neo ijen
ohiryeo nal wirohaejune jageun eokkaereul gamssajugo sipeossneunde
ohiryeo neoui jageun eokkaee naega gidae swil jureun
naega hal su issneun yaksogeun
chorahan naui jinsimeun
gyeou ireon geosppuniya
geudaewa hamkke neulkeogago sipeoyo
huinmeorijochado geudaen meosjil tenikka
sewol ape nohin modeun ge
huimihage heuryeojigo
gieokdo mudyeojil ttae
nae gyeote geudaeui binjari isseumeul
ijeobeorijiman geureojiman anhge haeyo
ireohge neoui apeseo gidaryeodallan mal moshae
ipsul kkaemuneun naega
amu maldo moshal geosdo algo issdan deus
gamanhi useojuneun nege
naega hal su issneun gobaegeun
seogeulpeun naui jinsimeun
gyeou ireon geosppuninde
geudaewa hamkke georeogago sipeoyo
kkeuti eopsneun gireul du soneul majjapgo
sewol ape nohin modeun ge
huimihage heuryeojigo gieokdo mudyeojil ttae
nae gyeote geudaeui binjari isseumeul
ijeobeorijiman geureojiman anhge
nareul jeonbu da jwossjiman akkapji anhassda
malhaji moshan ge nan gaseum apa
geudaewa hamkke neulkeogago sipeoyo
i salmeul da sseodo uriegen jjalpeul te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