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sper – This Is The Day

보이스퍼 (Voisper) – 말할까봐 (This Is The Day) Lyrics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21-12-08
Language : Korean

Voisper – This Is The Day Hangul
한걸음 정도 떨어져 걸어간다면
널 향한 내 마음 들키지 않겠지
여전히 너의 발끝에 시선을 떨구고
친구들 기다리고 있는 곳
어느새 다가와
장난치듯 멈춰 서서
옆자릴 나로 채우고
웃는 널 보면 내 마음이 떨려와
이젠 말할까봐 오늘은 꼭 말할까봐
더는 참아도 참아도 참아도
내 사랑이 넘쳐흘러
말할까봐 수백 번 접어 나 숨겨왔던
열쇠 없이 잠겨 있었던 그 말
사랑한다고
친구들 다 함께 모여 있는 자리에
너와 나 단둘이 들어간다면
혹시나 우릴 오해하진 않을까
바보 같은 그 상상만으로
한숨만 맴돌아
오늘따라 발그레진 얼굴로
날 더 채우고
웃는 널 보면 또 마음이 떨려와
이젠 말할까봐 오늘은 꼭 말할까봐
더는 참아도 참아도 참아도
내 사랑이 넘쳐흘러
말할까봐 수백 번 접어 나 숨겨왔던
내가 사랑한 단 한 사람은 너였다고
이렇게 부족한 나의 고백에
내일 우리 어색해진대도
내겐 다시 없을 그대이니까
오늘은 꼭 말할까봐
너를 원하고 원하고 원했던
내 사랑이 넘쳐흘러 내 맘속에
수백 번 접어 나 숨겨왔던
열쇠 없이 잠겨 있었던 그 말
널 사랑한다고

Voisper – This Is The Day Romanization
hangeoreum jeongdo tteoreojyeo georeogandamyeon
neol hyanghan nae maeum deulkiji anhgessji
yeojeonhi neoui balkkeute siseoneul tteolgugo
chingudeul gidarigo issneun gos
eoneusae dagawa
jangnanchideut meomchwo seoseo
yeopjaril naro chaeugo
usneun neol bomyeon nae maeumi tteollyeowa
ijen malhalkkabwa oneureun kkok malhalkkabwa
deoneun chamado chamado chamado
nae sarangi neomchyeoheulleo
malhalkkabwa subaek beon jeobeo na sumgyeowassdeon
yeolsoe eopsi jamgyeo isseossdeon geu mal
saranghandago
chingudeul da hamkke moyeo issneun jarie
neowa na danduri deureogandamyeon
hoksina uril ohaehajin anheulkka
babo gateun geu sangsangmaneuro
hansumman maemdora
oneulttara balgeurejin eolgullo
nal deo chaeugo
usneun neol bomyeon tto maeumi tteollyeowa
ijen malhalkkabwa oneureun kkok malhalkkabwa
deoneun chamado chamado chamado
nae sarangi neomchyeoheulleo
malhalkkabwa subaek beon jeobeo na sumgyeowassdeon
naega saranghan dan han sarameun neoyeossdago
ireohge bujokhan naui gobaege
naeil uri eosaekhaejindaedo
naegen dasi eopseul geudaeinikka
oneureun kkok malhalkkabwa
neoreul wonhago wonhago wonhaessdeon
nae sarangi neomchyeoheulleo nae mamsoge
subaek beon jeobeo na sumgyeowassdeon
yeolsoe eopsi jamgyeo isseossdeon geu mal
neol saranghandago

말할까봐
AlbumThe Finale
Lyricist강한
Composed김수빈, 김창락 (AIMING)
Arranged강민훈, 김수빈, 조세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