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tub – Last Eden

마크툽 (Maktub) – 낙원 (Last Eden) Lyrics
Genre : R&B/Soul
Release Date : 2022-01-01
Language : Korean

Maktub – Last Eden Hangul

수많은 밤
수많은 날
세상이 모르는 노랠 했어
저 별에게서 멜로디를 듣고
너의 기억을 불러와 가사를 쓰고

피아노 앞에 홀로 앉아
심장을 누르듯 건반을 쳤어
달빛 바람 아래 아무도 모르게
등대지기의 긴 밤 처럼

그렇게 너는 노래가 되어
꿈의 파편들로 세워진 탑 속에
안온히 머물러
오랜 소원을 비추며
숨 쉬고 있어

여명의 온기
심연의 소리
내 안에 가득한 너의 숨결이
어떤 이름들로 지켜질 수 있게
끝없는 마음을 띄울 뿐

그렇게 너는 노래가 되어
꿈의 파편들로 세워진 탑 속에
안온히 머물러
오랜 소원을 비추며
숨 쉬고 있어

오늘 밤 나의 내일이 되어
널 안은 채 자유의 Valhalla 로
기억의 강에 가라앉은
시간이 반대로 흐를 때
혼자가 아니야 난
혼자가 아니야 난

더 아름다운 내일을 위해
긴 여정 끝에 닿을 낙원을 위해
붉은 달을 위해
나의 너를 위해

Maktub – Last Eden Romanization

sumanheun bam
sumanheun nal
sesangi moreuneun norael haesseo
jeo byeoregeseo mellodireul deutgo
neoui gieogeul bulleowa gasareul sseugo

piano ape hollo anja
simjangeul nureudeut geonbaneul chyeosseo
dalbit baram arae amudo moreuge
deungdaejigiui gin bam cheoreom

geureohge neoneun noraega doeeo
kkumui papyeondeullo sewojin tap soge
anonhi meomulleo
oraen sowoneul bichumyeo
sum swigo isseo

yeomyeongui ongi
simyeonui sori
nae ane gadeukhan neoui sumgyeori
eotteon ireumdeullo jikyeojil su issge
kkeuteopsneun maeumeul ttuiul ppun

geureohge neoneun noraega doeeo
kkumui papyeondeullo sewojin tap soge
anonhi meomulleo
oraen sowoneul bichumyeo
sum swigo isseo

oneul bam naui naeiri doeeo
neol aneun chae jayuui Valhalla ro
gieogui gange garaanjeun
sigani bandaero heureul ttae
honjaga aniya nan
honjaga aniya nan

deo areumdaun naeireul wihae
gin yeojeong kkeute daheul nagwoneul wihae
bulkeun dareul wihae
naui neoreul wihae

낙원 (Last Eden)
AlbumRed Moon : ∞
Lyricist마크툽
Composed마크툽
Arranged강이채, Mathias Minqu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