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Dong Wan – 안녕, 잠시만

0

김동완 (Kim Dong Wan) – 안녕, 잠시만 Lyrics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17-11-14
Language : Korean

Kim Dong Wan – 안녕, 잠시만 Hangul

두 눈을 찡그린 저 석양 사이로
어둑해지는 길거리
수줍던 웃음도 따뜻한 온기도
돌아서면 꼭 보일 것 같아

오늘도 천천히 저 하늘에 불러본다
잘 있냐고

안녕 잠시만 여기서
이제 내게 기대도 좋아
쏟아진 별처럼 잠시만 울자
눈물아 그만 오늘도 입술만 물다

수많은 별들이 밤 하늘에 그려진다
잘 있다고

안녕 잠시만 여기서
너를 만날 수만 있다면
이 길의 끝까지 달려갈 텐데
왈칵 찬 슬픔에 앞이 보이질 않아

안녕 잠시만 여기서
이제 내게 기대도 좋아
쏟아진 별처럼 잠시만 울자
눈물아 그만 오늘도 입술만 물다

Kim Dong Wan – 안녕, 잠시만 Romanization

du nuneul jjinggeurin jeo seogyang sairo
eodukhaejineun gilgeori
sujupdeon useumdo ttatteushan ongido
doraseomyeon kkok boil geot gata

oneuldo cheoncheonhi jeo haneure bulleobonda
jal issnyago

annyeong jamsiman yeogiseo
ije naege gidaedo joha
ssodajin byeolcheoreom jamsiman ulja
nunmura geuman oneuldo ipsulman mulda

sumanheun byeoldeuri bam haneure geuryeojinda
jal issdago

annyeong jamsiman yeogiseo
neoreul mannal suman issdamyeon
i girui kkeutkkaji dallyeogal tende
walkak chan seulpeume api boijil anha

annyeong jamsiman yeogiseo
ije naege gidaedo joha
ssodajin byeolcheoreom jamsiman ulja
nunmura geuman oneuldo ipsulman muld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