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Bum Soo & Kenzie – Pain Poem Lyrics [Hangul + Romanization]

0

김범수 (Kim Bum Soo) & Kenzie – 서툰 시 (Pain Poem) Lyrics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16-04-22
Language : Korean

Kim Bum Soo & Kenzie – Pain Poem Hangul

낯선 너를 보면서
지는 해가 서러워
너무 다른 너와 나
여기까지도 힘들었구나
행복이란 게 너무 어렵다
종이 위에
가득했던
추억조차 의미 없으니
사랑이 서툴러
지우고 또 써 내려가 봐도
텅 빈 가슴엔 남겨진 말 없어서
아프고 아프다
시를 써 봐도
다가가면 그만큼
멀어만지는 너구나
특별했던 시작은
보통의 이별이 되었어
평범한 사랑이 더 어렵다
함께 웃고
꼭 껴안고
내 것이던 너는 누구니
사랑이 서툴러
지우고 또 써 내려가 봐도
텅 빈 가슴엔 남겨진 말이 없어서
내 안의 내가 울고 있어
사랑이 서투른 내가
얼마의 눈물과
얼마의 밤이어야 널 지울까
쉽진 않겠지만
온 힘 다해 보낼게
아프고 아파도 보낼게
너를 미워할 거라고
수만 번 다짐한 밤들
그 서툰 시는 모두 끝났어
내가 서툴러
지우고 또 써 내려가 봐도
텅 빈 가슴엔 남겨진 말이 없어서
내 안의 내가 울고 있어
사랑이 서투른 내가
얼마의 눈물과
얼마의 밤이어야 널 지울까
쉽진 않겠지만
온 힘 다해 보낼게
아프고 아프다
시를 써 봐도

Kim Bum Soo & Kenzie – Pain Poem Romanization

naccseon neoreul bomyeonseo
jineun haega seoreowo
neomu dareun neowa na
yeogikkajido himdeureossguna
haengbogiran ge neomu eoryeopda
jongi wie
gadeukhaessdeon
chueokjocha uimi eopseuni
sarangi seotulleo
jiugo tto sseo naeryeoga bwado
teong bin gaseumen namgyeojin mal eopseoseo
apeugo apeuda
sireul sseo bwado
dagagamyeon geumankeum
meoreomanjineun neoguna
teukbyeolhaessdeon sijageun
botongui ibyeori doeeosseo
pyeongbeomhan sarangi deo eoryeopda
hamkke usgo
kkok kkyeoango
nae geosideon neoneun nuguni
sarangi seotulleo
jiugo tto sseo naeryeoga bwado
teong bin gaseumen namgyeojin mari eopseoseo
nae anui naega ulgo isseo
sarangi seotureun naega
eolmaui nunmulgwa
eolmaui bamieoya neol jiulkka
swipjin anhgessjiman
on him dahae bonaelge
apeugo apado bonaelge
neoreul miwohal georago
suman beon dajimhan bamdeul
geu seotun sineun modu kkeutnasseo
naega seotulleo
jiugo tto sseo naeryeoga bwado
teong bin gaseumen namgyeojin mari eopseoseo
nae anui naega ulgo isseo
sarangi seotureun naega
eolmaui nunmulgwa
eolmaui bamieoya neol jiulkka
swipjin anhgessjiman
on him dahae bonaelge
apeugo apeuda
sireul sseo bw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