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orean K-Pop Joonil Jung - I Knew (아니야)

Joonil Jung – I Knew (아니야)

정준일 (Joonil Jung) – 아니야 (I Knew) Lyrics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18-10-25
Language : Korean

Joonil Jung – I Knew Hangul

알아 다 알아 내가
눈물 말라버린 너의 얼굴위로
검게 드리워진 두려움과 떨림
너는 힘겹게 내게 말했었지

헤어지자 우리
너무 아프잖아
이제 우리 그만하자
너도 잘 알고 있잖아
난 두려워 우리의 날들이

고마웠었어 항상
아이처럼 포근히 날 다독이던 너
내겐 너무나도 따스했던 너
영원히 잊을 수는 없을 거야

헤어지자 우리
너무 아프잖아
이제 우리 그만하자
너도 다 알고 있잖아
우리 앞에 놓인 운명의 끝

행복하지는 마
다른 사람 만나
찬란했던 우리의 날 보다
너 없는 하루를 살 수 있을까
난 그게 두려워

어디서 난 잠이 든 건지
꿈에서 너를 만났을 때
어쨌든 살아가는
네가 너무 싫어서 널 저주했었어
불행하길 바란다는 게
널 미워해 하는 말이 아니야

헤어지지 말자
사실 나 알고 있었어
철없게 굴어서 참 미안해
행복하길 바래
다른 사람 만나
불행했던 우리의 날 보다
떠나려는 널 잡지 않았던 건
내 맘이 아니야
너를
미워한 게 아니야

Joonil Jung – I Knew Romanization

ara da ara naega
nunmul mallabeorin neoui eolgurwiro
geomge deuriwojin duryeoumgwa tteollim
neoneun himgyeopge naege malhaesseossji

heeojija uri
neomu apeujanha
ije uri geumanhaja
neodo jal algo issjanha
nan duryeowo uriui naldeuri

gomawosseosseo hangsang
aicheoreom pogeunhi nal dadogideon neo
naegen neomunado ttaseuhaessdeon neo
yeongwonhi ijeul suneun eopseul geoya

heeojija uri
neomu apeujanha
ije uri geumanhaja
neodo da algo issjanha
uri ape nohin unmyeongui kkeut

haengbokhajineun ma
dareun saram manna
chanranhaessdeon uriui nal boda
neo eopsneun harureul sal su isseulkka
nan geuge duryeowo

eodiseo nan jami deun geonji
kkumeseo neoreul mannasseul ttae
eojjaessdeun saraganeun
nega neomu silheoseo neol jeojuhaesseosseo
bulhaenghagil barandaneun ge
neol miwohae haneun mari aniya

heeojiji malja
sasil na algo isseosseo
cheoleopsge gureoseo cham mianhae
haengbokhagil barae
dareun saram manna
bulhaenghaessdeon uriui nal boda
tteonaryeoneun neol japji anhassdeon geon
nae mami aniya
neoreul
miwohan ge aniya

You might also like 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