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n Jong Shin – 고요 (With 정준일) Lyrics

Yoon Jong Shin – 고요 (With 정준일) Lyrics [Hangul + Romanization]

1776
0
SHARE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윤종신 (Yoon Jong Shin) – 고요 (With 정준일) Lyrics

Genre : 발라드 (Ballad)
Release Date : 2015-01-16
Language : Korean

Yoon Jong Shin – 고요 (With 정준일) Hangul

물 넘기는 소리만 들려
아무 할 말 없이 바라보기만 할게
다신 못 보잖아 이렇게 사랑스러운
너를 이제 다시 볼 수 없잖아
너를 안고 있는 소리만 들려
아무 할 말 없이 느끼고 싶어
너의 온도 너의 촉감
머릿결과 너의 귀는
듣지 않고 만지고 싶어
자 그대 일어나면 이별이 시작돼요
이렇게 가만있으면 아직 애인이죠
세상이 멈춘 듯 이렇게
굳은 채로만 공원의 조각들처럼
언제나 지금 이대로
자 이제 고개 들어 이별을 시작해요
손끝에서 떨어지는 순간 외면할게
눈물은 안돼 그 소리
들을 수 없어 그 모습 볼 자신 없어
이 고요 속에 이별해
떠나가는 소리만 들려
저 멀어지는 아직 사랑스러운 너
너 쪽에서 오는 고마운 바람
안녕이란 향기 전해주는 밤
자 내가 일어나서 이별이 끝나가요
일부러 너의 반대로 한없이 걸을게
세상이 멈춘 듯 이렇게
굳은 채로만 공원의 조각들처럼
처량히 머무를 순 없는 걸
나 아무 소리 없이 이별을 견뎌낼게
온몸이 떨리도록 그리워도 견딜게
후회는 안 돼 다시는
들을 수 없어 흐느낀 그 밤의 소리
이 고요 속에 이별해

Yoon Jong Shin – 고요 (With 정준일) Romanization

mul neomgineun soriman deullyeo
amu hal mal eobsi barabogiman halge
dasin mot bojanha ireoke sarangseureoun
neoreul ije dasi bol su eobtjanha
neoreul ango inneun soriman deullyeo
amu hal mal eobsi neukkigo sipeo
neoui ondo neoui chokgam
meoritgyeolgwa neoui gwineun
deutji anko manjigo sipeo
ja geudae ireonamyeon ibyeori sijakdwaeyo
ireoke gamanisseumyeon ajik aeinijyo
sesangi meomchun deut ireoke
gudeun chaeroman gongwonui jogakdeulcheoreom
eonjena jigeum idaero
ja ije gogae deureo ibyeoreul sijakhaeyo
sonkkeuteseo tteoreojineun sungan oemyeonhalge
nunmureun andwae geu sori
deureul su eobseo geu moseup bol jasin eobseo
i goyo soge ibyeolhae
tteonaganeun soriman deullyeo
jeo meoreojineun ajik sarangseureoun neo
neo jjogeseo oneun gomaun baram
annyeongiran hyanggi jeonhaejuneun bam
ja naega ireonaseo ibyeori kkeutnagayo
ilbureo neoui bandaero haneobsi georeulge
sesangi meomchun deut ireoke
gudeun chaeroman gongwonui jogakdeulcheoreom
cheoryanghi meomureul sun eomneun geol
na amu sori eobsi ibyeoreul gyeondyeonaelge
onmomi tteollidorok geuriwodo gyeondilge
huhoeneun an dwae dasineun
deureul su eobseo heuneukkin geu bamui sori
i goyo soge ibyeolh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