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nu – 이 새벽에 Lyrics

Leenu – 이 새벽에 Lyrics [Hangul + Romanization]

966
0
SHARE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리누 (Leenu) – 이 새벽에 (feat. 미美) Lyrics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15-06-12
Language : Korean

Leenu – 이 새벽에 Hangul

어쩌다 새벽 두시 반
잠은 날 버린 건지
눈 감고 불러도 오질 않는 걸
아까 낮에 잘 되는 사람
있냐 묻던 너
그게 니가 왜 궁금한데
너 혹시 너 설마 니가 날 어떡해
미친 상상을 해
이 새벽에 잠도 못 자고
계속 너만 생각 나
뒤척여 봐도 애를 써 봐도
소용 없는 걸
보고 싶어
이상하게 왜 이러는지
밤 새도 답이 안 나와
널 생각하다 벌써
시계만 한 바퀼 돌아
전화랑 나란히 누워
너의 메시질 열어
하나씩 천천히 내려 보다가
이게 뭐야
갑자기 바뀐 니 사진과
그 한 줄은 무슨 말일까
혼자 넘겨짚고 혼자 소설 쓰다
혼자 정리를 해
이 새벽에 잠도 못 자고
계속 너만 생각 나
뒤척여 봐도 애를 써 봐도
소용 없는 걸
보고 싶어
이상하게 왜 이러는지
밤 새도 답이 안 나와
널 생각하다 벌써
시계만 한 바퀼 돌아
벽을 보고 등을 돌려도
니가 난 풀리지 않아
얌전히 있던 나의 마음이
너 때문에 자꾸 두근대
이 새벽에 참지 못하고
대책 없이 집을 나와
전화만 들고 뛰다 보니까
니 집 앞인 걸
보고 싶어 전활 걸어 뭐라고 할까
걸면 받아 주긴 할까
미친 건가 봐 뭐 하는 걸까 난
이 새벽에

Leenu – 이 새벽에 Romanization

eojjeoda saebyeok dusi ban
jameun nal beorin geonji
nun gamgo bulleodo ojil anhneun geol
akka naje jal doeneun saram
issnya mutdeon neo
geuge niga wae gunggeumhande
neo hoksi neo seolma niga nal eotteokhae
michin sangsangeul hae
i saebyeoge jamdo mot jago
gyesok neoman saenggak na
dwicheogyeo bwado aereul sseo bwado
soyong eopsneun geol
bogo sipeo
isanghage wae ireoneunji
bam saedo dabi an nawa
neol saenggakhada beolsseo
sigyeman han bakwil dora
jeonhwarang naranhi nuwo
neoui mesijil yeoreo
hanassik cheoncheonhi naeryeo bodaga
ige mwoya
gapjagi bakkwin ni sajingwa
geu han jureun museun marilkka
honja neomgyeojipgo honja soseol sseuda
honja jeongrireul hae
i saebyeoge jamdo mot jago
gyesok neoman saenggak na
dwicheogyeo bwado aereul sseo bwado
soyong eopsneun geol
bogo sipeo
isanghage wae ireoneunji
bam saedo dabi an nawa
neol saenggakhada beolsseo
sigyeman han bakwil dora
byeogeul bogo deungeul dollyeodo
niga nan pulliji anha
yamjeonhi issdeon naui maeumi
neo ttaemune jakku dugeundae
i saebyeoge chamji moshago
daechaek eopsi jibeul nawa
jeonhwaman deulgo ttwida bonikka
ni jip apin geol
bogo sipeo jeonhwal georeo mworago halkka
geolmyeon bada jugin halkka
michin geonga bwa mwo haneun geolkka nan
i saebyeo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