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Yoon Chan – 겨우살이 (봄을 바란다) Lyrics

Lee Yoon Chan – 겨우살이 (봄을 바란다) Lyrics [Hangul + Romanization]

990
0
SHARE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이윤찬 (Lee Yoon Chan) – 겨우살이 (봄을 바란다) Lyrics

Genre : 락 발라드 (Rock Ballad)
Release Date : 2014-01-12
Language : Korean

Lee Yoon Chan – 겨우살이 (봄을 바란다) Hangul

들을 이 하나 없는
시간도 얼어붙은 겨울에
홀로 노래하며 떠돌다가
이제 서야 돌이켜보니
나의 인생은 아무도 없는
텅 빈 겨울이었음을
그래도 나의 마음은
언젠가 찾아올 봄을 바라며
나긋이 노래하리라

기억해줄 이 하나 없는
순간들도 눈꽃으로 흩어져
흔적마저 녹아 사라지겠지만
그래도 난 봄을 바란다

눈이 녹으면
나도 녹아버릴까
서럽게 울기도 했지만
봄이 온다면
기꺼이 녹아 없어지리라.
보아줄 이도 없는
그 혹독했던 겨울에
꽃을 피웠던 나의 기억도
함께 사라져간다
사라져간다

Lee Yoon Chan – 겨우살이 (봄을 바란다) Romanization

deureul i hana eomneun
sigando eoreobuteun gyeoure
hollo noraehamyeo tteodoldaga
ije seoya dorikyeoboni
naui insaengeun amudo eomneun
teong bin gyeourieosseumeul
geuraedo naui maeumeun
eonjenga chajaol bomeul baramyeo
nageusi noraeharira

gieokhaejul i hana eomneun
sungandeuldo nunkkocheuro heuteojyeo
heunjeongmajeo noga sarajigetjiman
geuraedo nan bomeul baranda

nuni nogeumyeon
nado nogabeorilkka
seoreopge ulgido haetjiman
bomi ondamyeon
gikkeoi noga eobseojirira.
boajul ido eomneun
geu hokdokhaetdeon gyeoure
kkocheul piwotdeon naui gieokdo
hamkke sarajyeoganda
sarajyeog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