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ggy Dogg – 마지막 잎새 (Feat. ZulLeE) Lyrics

Jiggy Dogg – 마지막 잎새 (Feat. ZulLeE) Lyrics [Hangul + Romanization]

90
0
SHARE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지기독 (Jiggy Dogg) – 마지막 잎새 (Feat. ZulLeE) Lyrics

Genre : Rap / Hip-hop
Release Date : 2016-10-18
Language : Korean

Jiggy Dogg – 마지막 잎새 Hangul

지금 난 무엇을 위해 달리고
무엇을 위해 버티며
무엇을 위해 이 끈을
놓지 못하고 있는지
그토록 악을 쓰며
잡으려했던 모든건
어쩌면 환상일지도 몰라
애초부터
끝이 안 보이는
이 긴 여정에 불확실한 미래의
두려움은 여전해
길을 잃은 나침반
의미를 잃은 가치관
신께 빌어봤지만
주시는건 내 가시관
몇 번의 실패로
난 고개를 숙였어
억지로 어색한 미소 뒤로
날 숨겼어
될 수 있을꺼란 기대보단
될 수 있을까란 물음만이
머릿속을 휘젓고
처음 마이크를 잡던
그날의 설레임은 잊었어
행복했던 지난 날은
찢고 찢었어
과거에 얽매여서 사는 내가
보기 싫어서
이건 내 자신에게 보내는
나의 시말서
아득한 이 거리를
혼자 걷다가
문득 나를 뒤돌아본다
내 손을 떠난 시간들
이렇게 난 어디로
흘러 가는걸까
계속 걸어가도
해는 뜨질 않아
손을 뻗어봐도
끝이 닿질 않아
멈춰진 시간 속에
혼자 남은 노래
부르면서
또 난 기다리네
어디쯤 걸어왔는지
얼마나 더 남았는지
내 앞에 놓였던 수많은 길
그 중에 이 길이 내 길인지
거울 앞엔 겁먹은
내가 서있고
그런 날 모른 척
하루를 버티며
정신없이 쫓기면서
달려왔더니 이젠 헷갈려
내가 찾던게 뭔지
내 자신도 제대로 본 적 없이
늘 발등에 떨어진 불만껐지
눈 뜨면 비아냥대는 현실 뿐
두려운 내일은
또 미루고만 싶고
이런 날 보려 지금까지
걸었던건지
어디에 숨어 있는거야
내 꿈 속에 나는
집으로 돌아가는 걸음이
무겁게만 느껴지는
해 뜨기 전 새벽 길
아득한 이 거리를
혼자 걷다가
문득 나를 뒤돌아본다
내 손을 떠난 시간들
이렇게 난 어디로
흘러 가는걸까
계속 걸어가도
해는 뜨질 않아
손을 뻗어봐도
끝이 닿질 않아
멈춰진 시간 속에
혼자 남은 노래
부르면서
또 난 기다리네

Jiggy Dogg – 마지막 잎새 Romanization

jigeum nan mueoseul wihae dalligo
mueoseul wihae beotimyeo
mueoseul wihae i kkeuneul
nohji moshago issneunji
geutorok ageul sseumyeo
jabeuryeohaessdeon modeungeon
eojjeomyeon hwansangiljido molla
aechobuteo
kkeuti an boineun
i gin yeojeonge bulhwaksilhan miraeui
duryeoumeun yeojeonhae
gireul ilheun nachimban
uimireul ilheun gachigwan
sinkke bireobwassjiman
jusineungeon nae gasigwan
myeot beonui silpaero
nan gogaereul sugyeosseo
eokjiro eosaekhan miso dwiro
nal sumgyeosseo
doel su isseulkkeoran gidaebodan
doel su isseulkkaran mureummani
meorissogeul hwijeosgo
cheoeum maikeureul japdeon
geunarui seolleimeun ijeosseo
haengbokhaessdeon jinan nareun
jjijgo jjijeosseo
gwageoe eolkmaeyeoseo saneun naega
bogi silheoseo
igeon nae jasinege bonaeneun
naui simalseo
adeukhan i georireul
honja geotdaga
mundeuk nareul dwidorabonda
nae soneul tteonan sigandeul
ireohge nan eodiro
heulleo ganeungeolkka
gyesok georeogado
haeneun tteujil anha
soneul ppeodeobwado
kkeuti dahjil anha
meomchwojin sigan soge
honja nameun norae
bureumyeonseo
tto nan gidarine
eodijjeum georeowassneunji
eolmana deo namassneunji
nae ape nohyeossdeon sumanheun gil
geu junge i giri nae girinji
geoul apen geopmeogeun
naega seoissgo
geureon nal moreun cheok
harureul beotimyeo
jeongsineopsi jjoccgimyeonseo
dallyeowassdeoni ijen hesgallyeo
naega chajdeonge mwonji
nae jasindo jedaero bon jeok eopsi
neul baldeunge tteoreojin bulmankkeossji
nun tteumyeon bianyangdaeneun hyeonsil ppun
duryeoun naeireun
tto mirugoman sipgo
ireon nal boryeo jigeumkkaji
georeossdeongeonji
eodie sumeo issneungeoya
nae kkum soge naneun
jibeuro doraganeun georeumi
mugeopgeman neukkyeojineun
hae tteugi jeon saebyeok gil
adeukhan i georireul
honja geotdaga
mundeuk nareul dwidorabonda
nae soneul tteonan sigandeul
ireohge nan eodiro
heulleo ganeungeolkka
gyesok georeogado
haeneun tteujil anha
soneul ppeodeobwado
kkeuti dahjil anha
meomchwojin sigan soge
honja nameun norae
bureumyeonseo
tto nan gidar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