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Tae Kyung – 그대의 계절 Lyrics

Im Tae Kyung – 그대의 계절 Lyrics [Hangul + Romanization]

742
0
SHARE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임태경 (Im Tae Kyung) – 그대의 계절 Lyrics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15-08-20
Language : Korean

Im Tae Kyung – 그대의 계절 Hangul

고통이라 여기는 시간들
그 언젠가 지난 기다림 바라보며
웃을 수 있는 날이
먼 훗날 언젠가에 있겠지
그렇게 나 홀로 위로하다
오늘이 고독으로
기억되는 오늘이
내일 그리고 그 훗날 속에
혹 묻힌다 하여도
한낱 물줄기가
바다를 이루는 것에
그 아무 대꾸도 할 수 없듯이
그댄 아직 피우지 못한 꽃
그 언젠가 그대만의 계절이 오면
이전엔 볼 수 없던 세상
그 무엇과 비교치 못할
그대라는 꽃을 피우리
바다여 거칠게 몰아치는 파도여
견딜 수 없이 거친 비바람
내게 몰아친대도
저 소망의 닻을 올려
눈앞에 펼쳐진
세상을 끝까지 항해하리라

Im Tae Kyung – 그대의 계절 Romanization

gotongira yeogineun sigandeul
geu eonjenga jinan gidarim barabomyeo
useul su issneun nari
meon husnal eonjengae issgessji
geureohge na hollo wirohada
oneuri godogeuro
gieokdoeneun oneuri
naeil geurigo geu husnal soge
hok muthinda hayeodo
hannat muljulgiga
badareul iruneun geose
geu amu daekkudo hal su eopsdeusi
geudaen ajik piuji moshan kkocc
geu eonjenga geudaemanui gyejeori omyeon
ijeonen bol su eopsdeon sesang
geu mueosgwa bigyochi moshal
geudaeraneun kkocceul piuri
badayeo geochilge morachineun padoyeo
gyeondil su eopsi geochin bibaram
naege morachindaedo
jeo somangui tacceul ollyeo
nunape pyeolchyeojin
sesangeul kkeutkkaji hanghaehari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