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ry – 뚝방의 꿈 (Feat. John Park) Lyrics

Gary – 뚝방의 꿈 (Feat. John Park) Lyrics [Hangul + Romanization]

2523
0
SHARE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개리 (Gary) – 뚝방의 꿈 (Feat. 존박) Lyrics

Genre : Rap / Hip-hop
Release Date : 2015-09-21
Language : Korean

Gary – 뚝방의 꿈 Hangul

이젠 버리는 것이 익숙한데
자꾸 더 갖고 싶어져 모든 게
나이가 드니 조급해 내 손금에
성공의 선을 긋고 싶어 더 길게
지금 내 삶은 오래 전부터
그려놨던 미래
저 하늘의 노을이 잡힐 듯
높고 넓은 집에
아침마다 창문을 열고
한강을 눈에 넣네
그리고 다시 꾸는 꿈은
좀더 크고 넓게
온종일 음악을 틀 수 있는 작업실과
배고플 날이 없는 지갑
늘 바쁜 시간
한 달에 2 3주는 해외 출장 중
힘들어도 잊지 못해
꽉 들어찼던 관중
어찌됐던 간에 난 열심히 살아
잘 하지도 못했던 프리스타일
랩하며 비슷한
꿈을 가진 이들과 시작했던 음악
책 대신 삶의 경험으로 배웠던
문학 속에 그려낸 나만의 문화
젊은 날의 꿈과 성공을 위한 고난
아주 흔한 주제였지만 내 삶만큼은
더 화려해지길 바랬던 20대 중반
그 모든 것에 목 말랐던 그 꿈은
다 이뤄냈어
인생 참 알다가도 모르겠는
사람마음 같아
다 변해버렸잖아 다
인생 참 알다가도 모르겠는
사람마음 같아
다 변해버렸잖아 다
위기는 꼭 찾아와 어쩔 땐 분기마다
근데 난 숨지 않아
오히려 feel을 더 받아
음악 하는 놈이 말이야
어찌 평탄하게만 살아
내가 쓴 200곡의 가사를
들어보면 알아
봄이 되고 여름이 되고
가을이 되고 겨울이 돼
수시로 변하는 감정 속에 빠져
때론 그녀에겐 커다란 상처
툭하면 떠나갔지만
쉽게 흔들리지 않았던 사랑의 나침반
이 답답한 세상은 오늘도 재촉해
yes or no yes or no yes or no
yes or no
정답만 원해 매스꺼워
이게 결코 좋은 인생은 될 수 없어
하지만 난 이젠 바다를 꿈 꿔
요트 위 넘치는 낭만
사랑하는 여자와 함께 할 섬 하나를
만들 때까지 조금만 더 참아
난 될 거야 전세계를 떠도는 한량
인생 참 알다가도 모르겠는
사람마음 같아
다 변해버렸잖아 다
인생 참 알다가도 모르겠는
사람마음 같아
다 변해버렸잖아 다
10년 묵은 나의 soul
많은 것들의 경험 속에
더욱 탄탄해져가 더욱 탄탄해져가
이젠 두려울 게 없으니
앞길을 막지는 마
내 앞길을 막지는 마
내 앞길을 막지는 마
이젠 버리는 것이 익숙한데
자꾸 더 갖고 싶어져 모든 게
나이가 드니 조급해 내 손금에
성공의 선을 긋고 싶어 더 길게

Gary – 뚝방의 꿈 Romanization

ijen beorineun geosi iksukhande
jakku deo gajgo sipeojyeo modeun ge
naiga deuni jogeuphae nae songeume
seonggongui seoneul geusgo sipeo deo gilge
jigeum nae salmeun orae jeonbuteo
geuryeonwassdeon mirae
jeo haneurui noeuri japhil deus
nopgo neolpeun jibe
achimmada changmuneul yeolgo
hangangeul nune neohne
geurigo dasi kkuneun kkumeun
jomdeo keugo neolpge
onjongil eumageul teul su issneun jageopsilgwa
baegopeul nari eopsneun jigap
neul bappeun sigan
han dare 2 3juneun haeoe chuljang jung
himdeureodo ijji moshae
kkwak deureochassdeon gwanjung
eojjidwaessdeon gane nan yeolsimhi sara
jal hajido moshaessdeon peuriseutail
raephamyeo biseushan
kkumeul gajin ideulgwa sijakhaessdeon eumak
chaek daesin salmui gyeongheomeuro baewossdeon
munhak soge geuryeonaen namanui munhwa
jeolmeun narui kkumgwa seonggongeul wihan gonan
aju heunhan jujeyeossjiman nae salmmankeumeun
deo hwaryeohaejigil baraessdeon 20dae jungban
geu modeun geose mok mallassdeon geu kkumeun
da irwonaesseo
insaeng cham aldagado moreugessneun
sarammaeum gata
da byeonhaebeoryeossjanha da
insaeng cham aldagado moreugessneun
sarammaeum gata
da byeonhaebeoryeossjanha da
wigineun kkok chajawa eojjeol ttaen bungimada
geunde nan sumji anha
ohiryeo feeleul deo bada
eumak haneun nomi mariya
eojji pyeongtanhageman sara
naega sseun 200gogui gasareul
deureobomyeon ara
bomi doego yeoreumi doego
gaeuri doego gyeouri dwae
susiro byeonhaneun gamjeong soge ppajyeo
ttaeron geunyeoegen keodaran sangcheo
tukhamyeon tteonagassjiman
swipge heundeulliji anhassdeon sarangui nachimban
i dapdaphan sesangeun oneuldo jaechokhae
yet or no yet or no yet or no
yet or no
jeongdapman wonhae maeseukkeowo
ige gyeolko joheun insaengeun doel su eopseo
hajiman nan ijen badareul kkum kkwo
yoteu wi neomchineun nangman
saranghaneun yeojawa hamkke hal seom hanareul
mandeul ttaekkaji jogeumman deo chama
nan doel geoya jeonsegyereul tteodoneun hanryang
insaeng cham aldagado moreugessneun
sarammaeum gata
da byeonhaebeoryeossjanha da
insaeng cham aldagado moreugessneun
sarammaeum gata
da byeonhaebeoryeossjanha da
10nyeon mugeun naui soul
manheun geosdeurui gyeongheom soge
deouk tantanhaejyeoga deouk tantanhaejyeoga
ijen duryeoul ge eopseuni
apgireul makjineun ma
nae apgireul makjineun ma
nae apgireul makjineun ma
ijen beorineun geosi iksukhande
jakku deo gajgo sipeojyeo modeun ge
naiga deuni jogeuphae nae songeume
seonggongui seoneul geusgo sipeo deo gilge